자비를 되돌려 준 사람

오래 전의 미국의 보스턴 시에 스트로사라는 청년이 있었다. 그는 큰 꿈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 꿈을 이루는 데 필요한 돈이 없어서 거부인 바턴씨를 찾아가서 이천 불을 꾸어 달라고 부탁했다. 자기에게는 담보는 없지만 일에 대한 꿈과 용기가 있으니 믿고 대여해 주시면 그 은혜는 잊지 않겠노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바턴씨의 주위 사람들은 경력도 없는 그에게 담보나 후원자도 없이 돈을 꾸어주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고 만류했다. 그러나 바턴씨는 웬지 그 청년의 용기가 마음에 들어 모험을 걸고 이천 불을 주었다. 과연 스트로사는 얼마되지 않아 그 돈을 갚았다. 이 일이 있은지 10년이 지났다. 당시 미국에는 대 경제 공황이 일어나 바턴씨는 완전히 파산이 될 지경에 이르렀다. 소문으로 이 사실을 알게 된 스트로사는 바턴씨를 찾아가 당신이 빚진 돈 75천불을 내가 대신 갚아 주겠다고 말했다. 바턴씨는 깜짝 놀라 자네가 가져갔던 돈은 이미 갚았는데 무슨 소리요 ?”하고 의아해했다. “분명히 빚진 돈 2천불은 옛날에 갚았지만 당신이 베풀어 준 그 은덕은 평생 갚지를 못합니다. 그 때에 2천불로 장사를 해서 오늘 이렇게 큰 부자가 되었습니다라고 스트로사는 진심으로 고마워했다.

어려운 일이 네 가지 있더라.

중국 명대의 유학자요 정치가인 왕양명이 지혜로운 말을 남겼다. ‘살아보니 나의 인생에 어려운 일이 네 가지 있더라.’ ‘첫째로 어려운 것은 고생스러운 것이다. 먹을 것이 없고 입을 것이 없을 때에 고생스럽더라.’ 기본적인 것입니다. 배고픈 것, 헐벗는 것, 참으로 견디어내기 어렵습니다. ‘두 번째로 남에게 냉대 받은 것이 고통스럽더라.’ 집안에서든 직장에서든 친구들에게서든, 어디에서든지 사람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지 못하고 사람들로부터, 친구로부터 냉대받는 것, 인간관계가 그렇게 될 때 참으로 괴롭더라는 말입니다. 세 번째는 고민스러운 것이라고 했습니다. 내 마음 깊은 곳에 고민이 있어서 이 실존적인 고뇌와 더불어 싸울 때의 고독과 고뇌, 이것은 참으로 괴로운 것이더라고 말합니다. 그는 다시 이 세 가지의 어려움보다도 가장 더 괴로운 것은 한가로운 것이라고 했습니다.

  Watchman Nee

중국인 Watchman Nee(1903-1972)는 자기 안에 주님을 모시면서 농사일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간신히 논에 물을 퍼 올려놓으면 그 다음 날 아침에는 논의 모든 물이 아래 논으로 흘러 들어갔다. 믿음으로 살고 주님을 모신 그는 참고 다시 물을 퍼 올려 논에 채웠다. 그러나 다음 날 아침이면 그 물이 또 아래 논이나 옆 논으로 들어가 있다. 화가 났지만 참고 다시 물을 퍼 올렸다. 그런데 그 다음에도 같은 현상이 일어났다. 이젠 워치만 니는 주님, 이제는 제가 화 내도 되겠지요?” 하고 기도하였다. 그런데 자기 안에 계신 주님이 이왕이면 아래 논, 옆 논 물까지 퍼 올려 자비를 베풀라고 하신 것이 아닌가? 그래서 힘들지만 그 지시에 순종하였다. 얼마 후 아래 논 주인이 자기가 다니는 교회에 나오는 것이 아닌가! 깜짝 놀란 워치만 니는 어떻게 교회를 나오시느냐고 물었다. 그 사람이 전 몸이 약해 도저히 논에 물을 댈 수 없어 나쁜 짓인 줄 알지만 당신 논의 물을 훔쳤습니다. 그런대도 당신은 아무 말 하지 않고 덮고 지날 뿐만 아니라 제 논까지 보살펴 주셨습니다. 난 당신 안에 계신 하나님을 만나고 싶어 교회에 나왔습니다라고 울먹이면서 고백한 것이다.

'스토리 텔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고의 시대, 최악의 시대  (0) 2012.06.19
사마라의 전설  (0) 2012.06.18
자비한 마음씨들  (0) 2012.05.24
오해 (誤解, Le Malentendu)  (0) 2012.04.15
어린 소녀와 꽃병  (0) 2012.04.11
하나님의 전기사용료  (0) 2012.04.11
Posted by KAHN0211

댓글을 달아 주세요